모르면 손해보는 여름철 실내 에어컨 적정온도

By 웰빙하우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면서 에어컨 사용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무더위를 피하고 싶은 마음에 에어컨 온도를 한없이 낮추고 싶지만, 그것이 과연 건강에 좋을까요? 게다가 전기세 폭탄은 또 다른 걱정거리입니다.

그렇다면 에어컨 온도 설정의 적정선은 어디쯤일까요? 오늘은 건강도 지키고 전기세도 아낄 수 있는 현명한 에어컨 사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에어컨 적정온도는 26~28도가 이상적

에어컨 적정온도

에너지관리공단에서 권장하는 여름철 에어컨 적정온도는 26~28도입니다. 이 온도 범위는 우리 몸이 가장 쾌적하게 느끼는 온도로, 건강을 해치지 않으면서도 에너지 절약 효과를 볼 수 있는 이상적인 설정이죠.

실내외 온도 차이가 5도 이상 날 경우, 우리 몸은 더위와 추위를 동시에 느끼게 됩니다. 이는 체온 조절 능력을 떨어뜨려 면역력 저하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또한 급격한 온도 변화는 혈관을 수축시켜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을 높일 수 있습니다.

에어컨 바람을 장시간 직접 쐬는 것도 좋지 않습니다. 찬 바람에 장시간 노출되면 근육이 경직되고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소위 냉방병’에 걸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두통, 근육통, 피로감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에어컨 사용을 자제하고 온도를 조금 높이는 것이 좋습니다.

1도만 올려도 10% 전기세 절약 효과

에너지관리공단에 따르면 에어컨 설정 온도를 1도만 높여도 전기세를 약 10%가량 아낄 수 있다고 합니다. 만약 냉방 온도를 26도에서 28도로 2도 높인다면 무려 20%의 에너지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조금만 온도를 높여도 우리 가족의 건강은 물론 가계 경제에도 도움이 되는 셈이죠.

에어컨 필터를 정기적으로 청소하는 것도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방법 중 하나입니다. 필터에 먼지가 쌓이면 에어컨이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해 전력 소비량이 증가하게 됩니다.

따라서 적어도 2주에 한 번씩 필터를 청소해 주면 에어컨 효율을 15% 이상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청소할 때는 필터를 분리해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를 풀어 살살 손세탁하는 것이 좋습니다.

선풍기와의 병행 사용으로 효과 극대화

에어컨과 선풍기를 함께 사용하면 시너지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먼저 에어컨으로 실내 온도를 어느 정도 낮춘 다음, 선풍기를 켜서 시원한 바람을 순환시키는 거죠. 이렇게 하면 에어컨의 가동 시간과 전력 소비를 줄일 수 있어 전기세 절약에 효과적입니다.

또한 커튼이나 블라인드로 햇빛을 가려주는 것도 실내 온도 상승을 막는 데 도움이 됩니다. 직사광선이 들어오면 실내 온도가 올라가게 되고, 이를 낮추기 위해 에어컨이 더 자주, 더 오랫동안 가동되어야 하므로 전력 소모량이 늘어나게 됩니다. 특히 햇빛이 강한 낮 시간대에는 커튼을 꼭 쳐두는 것이 좋습니다.

장시간 집을 비울 때는 에어컨을 꺼두는 것이 현명합니다. 에어컨의 ‘절전 모드’에 맡겨두면 오히려 더 많은 전력을 소모할 수 있습니다. 외출할 때는 에어컨 전원을 끄고, 선풍기를 돌려 맞바람을 내는 것이 더 효과적입니다.

에어컨 바람이 나오는 방향을 위쪽으로 맞추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에어컨 바람이 직접 몸에 닿으면 체감 온도가 낮아져 오히려 온도를 더 낮추게 됩니다. 반면 바람 방향을 위로 할 경우 천장 근처의 더운 공기를 아래로 내려보내 실내 온도를 고르게 유지할 수 있습니다.

마치며

무더위를 이기는 필수품 에어컨, 하지만 건강과 전기세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면 현명한 사용법이 필요합니다. 26~28도의 적정 온도를 유지하고, 선풍기와 함께 사용하며, 필터를 정기적으로 청소하는 등의 요령을 실천한다면 시원함은 물론 건강과 경제까지 지킬 수 있습니다.

올 여름, 에어컨과 함께 건강하고 경제적인 여름 나기를 실천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현명한 에어컨 사용으로 무더위는 물론 전기요금 폭탄도 피할 수 있길 바랍니다. 더위에 지치고 기운 없는 삼복더위, 우리 모두 지혜롭게 이겨내시길 응원하겠습니다.

함께 읽으면 좋은 정보
참고 자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